본문 바로가기

"4·7 재보선 이낙연엔 악재"···민주당 당권레이스가 달라졌다

중앙일보 2020.07.13 17:04
이낙연 의원(왼쪽)과 김부겸 전 의원이 지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연합뉴스/중앙일보]

이낙연 의원(왼쪽)과 김부겸 전 의원이 지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연합뉴스/중앙일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급작스러운 사망으로 중단된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이 14일부터 재개될 전망이다.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측은 1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박 시장의 장례 기간 취소했던 외부 일정을 내일(14일)부터 다시 잡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은 지난 10일 박 시장의 빈소를 찾은 이후 당권 후보로서의 일정을 전면 중단해왔다.  
  
다만 당권 레이스는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박 시장의 유고로 인해 내년 4월 7일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가 함께 열리게 됐기 때문이다. 대통령 선거를 단 11개월 앞두고 대한민국 최대 도시 두 곳에서 보궐선거가 열리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마침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선고일도 오는 16일로 결정됐다. 자칫 전국 유권자 절반 이상이 참여하는 사상 최대 규모 재보궐 선거가 될 수 있다. 새 당대표의 최대 임무가 ‘재보선 승리’로 바뀌었다는 평가다. 
  
특히 이낙연 의원 측엔 ‘돌발 상황’에 가깝다. 차기 대선에 출마할 예정인 이 의원은 8·29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당선되더라도 대통령 선거 1년 전(내년 3월 9일)까지 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 당 대표가 공석이 되면 김태년 원내대표가 대표 직무대행을 맡아 4·7 재보궐 선거를 진두지휘하게 된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통상적인 재보궐 선거를 한 달 앞두고 사퇴하는 것도 간단한 문제는 아닌데, 4·7 선거가 사상 최대 규모로 커졌다”며 “이낙연 의원 측에 예상치 못한 악재가 터진 셈”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부겸 전 의원은 지난 9일 출마선언문을 통해 “내년 4·7 재보궐 선거의 승패는 문재인 정부 후반기의 갈림길”이라며 “이 중요한 선거를 코앞에 둔 3월에 당 대표가 사퇴하면 선거 준비가 제대로 되겠냐”며 이 의원의 아킬레스건을 집중 공략했다. “당 대표가 되면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영남에서 민주당 지지율 40%를 만들겠다”면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영남 출신 당대표의 강점도 피력했다. 
 
반면 이낙연 의원은 지난 7일 출마 기자회견에서 4·7 재보선을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출마 이유로 “저에게 주어진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의 경험을 살려 당면한 위기의 극복에 최선으로 대처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자신의 경력을 내세우며 ‘관리형 당대표’로서의 강점을 최대한 부각한 것이다. 
 
‘재보선 야전사령관’을 뽑는 선거로 위상이 바뀐 상황과 관련 이낙연 의원 측 관계자는 “이미 4·15 총선을 사실상 진두지휘해 압승으로 이끌지 않았냐”며 “결코 불리할 게 없다”고 말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