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떠난 박원순, 걱정 시작된 중소기업…"정책 변화 대비 필요"

중앙일보 2020.07.13 16:32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뉴스1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뉴스1

13일 고(故) 박원순 시장 영결식으로 공식적인 장례 절차는 마무리 됐지만, 최근까지 박 시장과 우호적 교류를 이어온 중소기업계의 걱정은 본격화됐다. 특히 최근 중소기업중앙회가 박 시장을 초청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숙원 과제를 건의했는데, 시장 공석 사태에 따라 건의 사항을 챙기는 속도가 더뎌질 수 있다는 걱정이 나온다.
 
중기중앙회가 박 시장에게 건의 사항을 전달한 건 1일 간담회에서다. 이 자리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서울시가 소기업ㆍ소상공인들이 최소한의 매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낸 건의안은 ▶판로개척을 위한 인프라 마련 ▶온라인 수출상담 시스템 구축 ▶언택트 글로벌 마케팅 지원센터 설치 ▶상암DMC 지역 사용 규제 완화 ▶소기업 제품 구매 확대 ▶장려금 지원대상 및 금액 확대 ▶대기오염물질배출 방지시설 유지ㆍ관리 지원 ▶협동조합 애로 해소 등 10가지였다. 박 시장은 “중소기업이야말로 우리나라 모든 산업과 고용시장의 중추”라며 “건의한 내용은 예산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적극 검토해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박 시장과 중소기업계와의 인연이 본격화된 건 2006년부터다.‘실사구시(實事求是)적 중소기업 시대를 연다’는 뜻으로 중기중앙회가 주도해 ‘중소기업시대포럼’을 만들었는데, 당시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대표가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경남 창녕 생가에 도착하는 영정사진. 뉴스1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경남 창녕 생가에 도착하는 영정사진. 뉴스1

박 시장의 중소기업계와의 직전 공식 만남은 올해 3월이었는데, 중기중앙회는 이 자리에서 나온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건의안'이 서울시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기중앙회는 “박 시장은 2011년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많은 정책을 마련하고 잘못된 제도를 개선해온 중소기업계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가 박 시장 사망 다음날 오전 경영자 단체 중 유일하게 애도문을 발표한 것도 그만큼 우호적 관계를 유지해왔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11일엔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 빈소를 찾았고, 전날엔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특별한 애정과 관심을 보여줬던 고인이었기에 더욱 믿기 힘든 비통함을 느낀다”고 밝히기도 했다.재계에선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도 박 시장 빈소를 찾았다.
 
중소기업계 관계자는 “현재로선 추모 외에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면서도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정책 동력이 약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는 당연히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장 공석 사태에 따라 중소기업들도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온다. 신동엽 연세대 경영대학 교수는 “그동안 서울시 지원을 지속적으로 받기 위해 중소기업 상태에 머물려는 회사들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박 시장 재임 시절 적극적인 지원에 기대왔던 일부 중소기업은 궁극적 목표를 '대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쪽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