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포시 2019년 일자리 창출 큰 성과…취업자 수 22만명 달성

중앙일보 2020.07.13 15:23
김포시(시장 정하영)의 지난해 고용률 및 취업자수 등 모든 고용지표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김포시가 지난 10일 중앙정부에 제출한 2019년 일자리 목표공시제 추진실적 보고서에 따른 것으로, 지난해 김포시는 공공부문 행·재정적 일자리사업 지원 확대와 민간부문 SOC사업 등으로 고용률·취업자수 등 모든 고용지표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일자리수는 전년보다 2,167개 늘어났고 취업자수는 16,200명 증가했다. 일자리수가 전년대비 112.4% 증가하며 공시목표 18,464개를 6.7%p 초과 달성했다. 15~64세 경제활동인구 고용률은 전년대비 1.4%p 증가한 66.8% 달성했다.
 
이 같은 성과는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생활임금 적용을 통한 고용의 질 개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KB국민은행 통합IT센터 준공, 학운3산업단지 및 지식산업센터 조성을 통한 기업유치 등 민간 일자리 인프라 확충, 김포도시철도와 연계한 최적의 대중교통 구현이 큰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다. 고령층을 위한 노인일자리 사업도 큰 몫을 했다. 지난해 노인일자리 지원사업을 포함한 공공부문 직접일자리는 5,366개를 발굴 창출했다.
 
2019년 주요 핵심 우수사례로는 일하고 싶은 스마트 산단 제조업의 혁신성장 지원, 평화자원을 활용한 미래 신성장 청사진 공개, 기본부터 탄탄한 청년 취·창업 지원, 新버팀목 新중년 일자리 지원, 최적의 대중교통 구현 ‘워라벨’ 실현을 ‘2020년 전국지방단체 일자리 대상’ 트레이드마크로 내세웠다.
 
한기정 일자리경제과장은 “앞으로도 김포시의 모든 사업은 일자리로 완성된다는 목표로 전 부서와 함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김포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고 상사업비 8,000만 원을 받은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