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통3사 패스앱, 시중은행에서 쓴다…9월부터 농협앱 적용

중앙일보 2020.07.13 13:38
이통3사와 NH농협은행,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은 서울 서초구 소재 NH디지털 혁신캠퍼스에서 ‘패스’ 앱 기반 비대면 금융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KT 제공]

이통3사와 NH농협은행,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은 서울 서초구 소재 NH디지털 혁신캠퍼스에서 ‘패스’ 앱 기반 비대면 금융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KT 제공]

이통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공동 개발한 사설 본인인증 앱인 패스(PASS) 인증서가 오는 9월 농협은행 앱에 적용된다. 시중 은행에 사설 인증서가 적용되는 첫 사례다.  
 
13일 이통 3사와 NH농협은행, 핀테크 보안기업인 아톤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NH디지털 혁신캠퍼스에서 '패스앱 기반 비대면 금융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상래 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사업본부장, 최순종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김종서 아톤 대표 등이 참석했다.
 

9월 농협앱·패스 연동…회원가입·로그인 한번에 

이번 협약을 통해 9월 내에 농협은행의 생활금융 플랫폼인 올원뱅크와 '패스 인증서' '패스 간편로그인'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회원 가입과 인증 절차를 간소화된다는 의미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앱에서 무료로 1분 이내에 간편하게 발급받을 수 있다. 휴대전화 내부 안전영역에 인증서가 저장돼 높은 보안성을 갖췄다. 또 비대면 계좌 개설, 자동이체 전자서명, 보험,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이통 3사는 "금융사와 협업을 통해 '포스트 공인인증서' 시대에 고객들에게 간편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