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박원순 고소인, 나경원 보좌진 출신? 100% 가짜뉴스”

중앙일보 2020.07.13 13:21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제기한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커진 가운데, 해당 고소인이 과거 나경원 전 국회의원의 보좌진 출신이라는 미확인 주장까지 나돌자 미래통합당이 “100% 가짜뉴스”라고 선을 그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리당 출신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보좌진을 하던 사람이 피해자라는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고 있다”며 “엄숙한 장례와 관련해 이런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고소인을 향한 도 넘은 공격에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피해자의 고뇌와 아픔을 국민이 함께 지켜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故)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을 둘러싼 논란에는 “6·25 전쟁 전우 12만명이 동작구(국립현충원)에 계시기 때문에 동작구에 모시는 게 마땅하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에서는 대전현충원(안장)을 결정한 것 같지만 묘역이 없음에도 전직 대통령을 동작구 현충원에 모신 전례가 있기 때문에 대통령이 결단해 동작구 국립호국원으로 모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국민이 애도를 표하고 감사할 수 있도록 장례를 국장이나 사회장으로 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반드시 창군의 원로이자 나라를 구한 애국자인 백 장군을 조문해 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