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조문거부' 류호정 "한 사람만큼은 고소인 편에 서야"

중앙일보 2020.07.13 10:31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고(故)박원순 시장 조문 거부논란과 관련해 13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시장을 모욕한 것은 아니다"라며 "애도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이 있는 만큼) 국회의원 중 한 사람만큼은 고소인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류 의원은 "정의당이 조문을 정쟁화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국회의원으로서 메시지를 내놓았을 때 다양한 평가가 있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또 류 의원은 "인권 변호사로서, 그리고 시민운동가로서, 서울시장으로서 박원순 시장님을 존경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피고소인이 고인이 되어 법원의 결과를 기다리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고, 사법부의 결정을 기다리면 늦는다"며 "피해 호소인의 상처가, 같은 경험을 한 사람들의 트라우마가 깊어지지 않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조문 거부 이유를 밝혔다. 
 
또 사회자의 "고소를 한 직원에 대한 과도한 신상털기와 2차 가해가 이뤄진다"는 지적에, 류 의원은 "신상털기를 몇 사람의 관음증을 충족시키는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런 행태가 고인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밖에 류 의원 등의 조문 거부 발언 뒤 정의당 탈당이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엔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정의당은 최근 박 시장의 조문을 둘러싸고 청년 여성 리더와 장년층 리더의 다른 행보로 구설에 올랐다. 류 의원이 지난10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저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불을 붙였다. 이어 장혜영 의원도 본인의 페이스북에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고 글을 올려 박 시장 모욕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10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이정미 전 대표, 배진교 원내대표와 강은미·이은주 의원은 박 전 시장의 빈소를 찾았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