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나, 조선사 수송 지원위해 베트남에 또 전세기 보낸다

중앙일보 2020.07.13 09:40
아시아나 항공기. 연합뉴스

아시아나 항공기.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 중인 선박의 선주 및 선원 70명을 수송하기 위해 베트남 나트랑에 13일과 15일 특별전세기를 투입한다.  
 
현대베트남조선은 현대미포조선의 베트남 현지 법인이다.
 
특별전세기에는 영국,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베네수엘라, 인도 등 다국적 선원들이 탑승한다. 이들은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한 뒤 아시아나항공 특별기를 이용해 베트남으로 이동하게 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에도 현대베트남조선의 선박 시운전과 인도 업무를 지원하는 국내외 기자재 납품사 엔지니어 29명을 수송하기 위해 특별 전세기를 운항한 바 있다.
 
다만 이번에는 한국인 엔지니어뿐 아니라 외국 국적의 선원들도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을 통해 탑승하게 돼 전세기 탑승객 전원이 환승객으로만 이뤄진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하늘길이 막혀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인천국제공항의 우수한 환승시스템이 이번 환승수요 유치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는 해외 거점을 두고 있는 국내기업과 교민, 유학생들의 이동 보장 및 편익 증진을 위해 전세기 운항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이란 교민 수송을 위해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특별 전세기를 운항했다. 베트남(번돈·하노이), 중국(광저우·난징), 터키(이스탄불), 호주(시드니·맬버른), 인도(첸나이·뉴델리·뱅갈룰루), 필리핀(클라크필드), 슬로바키아(브라티슬라바) 등에도 현지 교민 및 기업체 인력 수송을 위한 전세기를 띄웠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