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인, 6월에 주식 4200억원 팔고 채권 3.4조 샀다

중앙일보 2020.07.13 09:18
외국인의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금융감독원 제공]

외국인의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금융감독원 제공]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 한국 주식을 4200억원치 팔아치우며 다섯 달째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채권시장에서는 3조4360억원의 순투자가 이뤄지는 등 지난 1월부터 시작된 순투자 흐름이 6개월 연속 이어졌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6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4200억 규모의 상장주식을 순매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외국인의 국내 증시에서 이탈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미국(-2조5000억원), 아일랜드(-5000억원), 호주(-4000억원) 등 순으로 순매도가 이뤄졌다. 반면 영국(1조7000억원), 케이맨제도(8000억원), 싱가포르(7000억원) 등은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주식은 전월 대비 21조원 늘어난 541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은 30.9%에 해당한다.
 
지역별 상장주식 보유액을 살펴보면 미국이 226조9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1.9%를 차지했다. 유럽 158조5000억원(29.3%), 아시아 71조7000억원(13.2%), 중동 21조1000억원(3.9%)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채권시장의 경우 지난 1월부터 6개월 연속 순투자를 유지했다. 6월 중 외국인은 10조880억원을 순매수했지만 만기상환 6조6520억원을 빼면 순투자 규모는 총 3조4360억원이다.
 
지역별로는 아시아(3조3000억원), 미주(600억원)에서 순투자가 이뤄졌으며 중동(-3000억원), 유럽(-3000억원) 투자자가 순회수했다.
 
종류별로는 국채(1조원)와 통안채(1조6000억원)에서 순투자가 이뤄졌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 미만(4조1000억원) 및 5년 이상(5000억원)에서 순투자했고 1년 미만(1조2000억원)에서 순회수했다.
 
지난달 말 외국인의 상장채권 총 보유액은 146조6000억원(상장잔액의 7.4%)을 기록했다. 사상 최대치로, 지난 4월 사상 처음으로 140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다시 기록을 경신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