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첫 임상시험 성공”

중앙일보 2020.07.13 06:35
러시아 모스크바 세체노프 의대 산하 약품임상연구센터는 12일(현지시각) 자원자 대상 백신 임상시험 결과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세체노프 의대 산하 약품임상연구센터는 12일(현지시각) 자원자 대상 백신 임상시험 결과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러시아 대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타스통신등에 따르면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자원자 대상 첫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통신은 모스크바 세체노프 의대 산하 약품임상연구센터는 이날 자원자 대상 백신 임상시험이 완료됐다면서 시험 결과가 백신의 안정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백신을 맞은 자원자들에게선 흔히 있을 수 있는 초기 체온 상승 외에 다른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원자들은 오는 15일과 20일 각각 퇴원하며 퇴원 후에도 한동안 계속해 통원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센터는 설명했다.
 
센터에선 앞서 지난 6월 18일 18명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1차 접종이 이루어졌고, 뒤이어 23일 다른 20명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2차 접종이 실시됐다.
 
두 번째 그룹 자원자들에겐 백신의 양을 늘려 접종했다.
 
백신 자체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 전문가들이 개발한 것이다.
 
센터는 향후 추가 임상시험을 어떻게 진행할지 등에 대한 상세한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