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부지방 최고 300㎜ 물폭탄, 돌풍에 천둥·번개 동반

중앙일보 2020.07.13 00:02 종합 14면 지면보기
강한 바람으로 동해안 일부 해수욕장의 입수가 금지된 12일 강원도 양양 인구해변 방파제 위로 너울성 파도가 치솟고 있다.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오늘(13일)은 경기와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강한 바람으로 동해안 일부 해수욕장의 입수가 금지된 12일 강원도 양양 인구해변 방파제 위로 너울성 파도가 치솟고 있다.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오늘(13일)은 경기와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12일 “정체전선이 서해상에서 북상하며 서쪽 지역부터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를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특히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고, 남해안과 지리산 등지엔 300㎜가 넘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정체전선이 근접하는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며 “전라도와 충청 지역은 13일 오전 비구름이 추가로 발달하면서 더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에는 정체전선이 머물면서 13일 오후까지 강한 비를 퍼부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호남·충청·강원영동 집중
남해안·지리산 안전사고 주의

14일까지 제주·남부·충청·강원영동 지역은 100~200㎜, 일부 많은 곳은 300㎜ 이상 물폭탄이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비교적 비가 적게 내리는 수도권·강원영서·서해5도·울릉도·독도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50~100㎜의 비가 예상된다.
 
이번 폭우의 원인은 정체전선이 만든 비구름에 성질이 다른 공기 덩어리가 만나면서 비구름을 한층 더 발달시키기 때문이다. 윤 사무관은 “정체전선이 서해 남쪽에서 올라오면서 강하고 습한 남풍을 계속 불어내고, 북서쪽에서 내려온 건조한 공기와 만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비구름을 더 강하게 발달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장마는 13일 밤까지 전국에 이어지다 14일 서쪽지역부터 약해지면서 차차 그친다. 다만 서울·경기 지역은 대기 상층의 찬 공기가 남아 만드는 구름이 14일 오전까지 강한 비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 14일 오전부터 비가 그치겠지만, 동해안 일부 지역은 동풍이 들어오면서 14일 저녁까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