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조문 안간다는 류호정…"소시오패스" "응원한다" 논박

중앙일보 2020.07.10 14:15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10일 “저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을 향해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위로했다.
 
이날 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고 읽는다”며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어 성추행 의혹 피해자를 향해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되어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네 잘못이 아니야’ 영화 ‘굿 윌 헌팅’ 속 등장인물 ‘숀’이 주인공 ‘윌’에게 전한 말”이라며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다시 회자되었던 이 말을, 닿을지 모르는 공간에서, 볼 수 있을지 모를 당신에게 전한다”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어제 오늘의 충격에서, ‘나의 경험’을 떠올릴 ‘당신들’의 트라우마도 걱정”이라며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덧붙여 2차 피해를 막을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다른 성추행 피해 여성들도 위로했다.
 
다만 류 의원은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류 의원 글에 “피해자와 연대해주셔서 고맙다” “응원한다”는 댓글뿐 아니라 “당신이나 똑바로 살아라” “혹시 소시오패스?” “아직 아무것도 밝혀진 게 없으니 언행 조심해라” “예의 좀 갖추길” “정의당 답이 없다” 등 비난성 댓글도 달리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