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박원순 시장 1차 수색 성과 없어…못 찾으면 내일 헬기로”

중앙일보 2020.07.09 22:49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서울 성북구 북악산 자락 일대에서 경찰이 이동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서울 성북구 북악산 자락 일대에서 경찰이 이동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가 접수된 후 5시간이 지난 9일 오후 10시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서울 성북경찰서와 성북소방서는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 앞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날 21시 30분 1차 수색을 마쳤고, 22시 30분에 2차 수색을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치 정황과 관련, 이날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CCTV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성북경찰서,종로경찰서와 성북소방서는 박 시장 수색을 위해 경찰 428명, 소방인력 157명 등 총 580여명을 투입했다. 인명구조견도 3마리와 드론도 투입됐다. 
 
경찰은 “와룡공원에서 국민대 입구, 팔각정, 곰의 집(한신아파트 뒤쪽 스카이웨이 길에 위치)까지 수색을 했지만, 지금 현재 경찰견과 수색견이 다시 수색 중”이라며 “수색요원들 안전문제상 현재 잠시 휴식 중이고 오후 10시 30분에 다시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1차 수색범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경찰 1차 수색범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왔다. 검은 모자를 쓰고 배낭을 멘 차림이었다. 와룡공원으로 향한 박 시장은 이후 딸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방인원은 안정을 위해 2인 1조로 수색할 예정이고 수색 종료 시각은 정해놓지 않았다”며 “(밤중에 발견되지 않는다면) 내일 아침 일찍 소방과 헬기 등을 띄울 예정이다. 내일 비가 와도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실종 신고는 앞서 밝혀진 대로 박원순 시장의 딸이 오후 5시 17분에 했고, 이어 오후 5시 30분부터 수색이 시작됐다. 오후 5시 42분부터는 경찰로부터 협조 수색 요청을 받은 소방도 수색에 합류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