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혹행위 뒤늦게 인정' 김도환, 최숙현 찾아가 용서 구했다

중앙일보 2020.07.09 22:31
9일 오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가 고 최숙현 선수가 잠들어 있는 경북 성주군 추모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김 선수는 이 자리에서 고개 숙여 사죄했다. 김 선수는 앞서 자신의 폭행은 물론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폭행 사실도 폭로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가 고 최숙현 선수가 잠들어 있는 경북 성주군 추모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김 선수는 이 자리에서 고개 숙여 사죄했다. 김 선수는 앞서 자신의 폭행은 물론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폭행 사실도 폭로했다. 연합뉴스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의 김도환 선수가 최 선수의 납골당을 찾아 사죄했다. 
 
9일 경주시체육회 등에 따르면 김 선수는 이날 오후 5시 30분쯤 최 선수가 안치된 경북 성주군 한 추모공원을 방문해 추모했다. 유골함 앞에서 그는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숙였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김 선수가 어떻게든 진실을 밝히고 싶어했다"며 "마음을 똑바로 잡아 깨끗하게 밝히고 사죄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선수는 유족을 직접 찾아 용서를 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김 선수 모친 역시 최 선수 부친에게 전화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가 9일 오후 고인의 납골당이 있는 경북 성주군 추모공원을 찾아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가 9일 오후 고인의 납골당이 있는 경북 성주군 추모공원을 찾아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선수는 고인이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윤정 선수, 팀 닥터라고 불린 안주현씨와 함께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선배다. 
 
김 선수는 지난 6일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 질의 당시 "사죄할 게 없다"고 답했다. 당일 오후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소명 시간에도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공정위는 김 선수를 10년 자격 정지 처분했다. 
 
공정위는 "김 선수는 징계 혐의를 부인했고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오히려 본인이 억울하게 징계를 받는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러 선수의 진술 증거, 징계 혐의자로 인해 선수 생활을 그만둔 전 트라이애슬론 선수의 진술 영상, 고 최숙현 선수와 다른 선수의 진술은 상당히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자격 정지 이유를 설명했다. 
 
혐의를 부인하던 김 선수는 8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나도 최 선수를 폭행했고 김 감독과 장 선수가 훈련장 등에서 최 선수를 폭행하는 것도 봤다"며 "후배 선수들이 증언하는 모습을 보고 부끄러움을 느껴 용기를 냈다"고 양심 고백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