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 앞둔 ‘이철희의 타짜’, 박시장 실종에 “편집여부 논의”

중앙일보 2020.07.09 21:40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가 된 가운데, SBS플러스 정치토크쇼 ‘이철희의 타짜’ 측이 9일 예정된 방송을 두고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이 예정된 SBS플러스 ‘이철희의 타짜’에는 박 시장이 출연한 방송 분이 예고된 상태였다.
 
‘이철희의 타짜’ 측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 시장의 다음 행보와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과의 인연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박 시장의 실종 신고로 방송 여부가 불투명하게 됐다. SBS플러스 측은 상황을 파악 중이며, 방송 및 편집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5시 17분께 박 시장이 연락두절 상태라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박 시장의 딸이 신고했으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수색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성북구 성북동 인근에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아 경찰이 수색 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꺼진 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