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마지막 행적…경찰 "핀란드대사관저 인근서 폰 신호끊겨"

중앙일보 2020.07.09 20:47
9일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종 행적이 확인된 서울 성북구 핀란드대사관저 인근 폐쇄회로(CC)TV. 박현주 기자

9일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종 행적이 확인된 서울 성북구 핀란드대사관저 인근 폐쇄회로(CC)TV. 박현주 기자

9일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행적이 끊긴 곳은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핀란드대사관저 인근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성북동 핀란드대사관저 인근에서 박 시장의 휴대폰 추적이 끊겼다"며 "폐쇄회로(CC)TV를 통해 박 시장이 이동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현재 실종된 박 시장의 추적에는 경찰·소방 인력 등 450여명이 투입됐다. 하지만 일몰 시간이 가까워짐에 따라 경찰은 차후 수색 계획을 모색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 출동한 119 구조대 구조본부 앞을 경찰 기동대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 출동한 119 구조대 구조본부 앞을 경찰 기동대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일부 언론은 이날 "박 시장이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피소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