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 "박원순 前비서, 성추행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

중앙일보 2020.07.09 20:07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서 출동한 119 구조대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서 출동한 119 구조대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의 전직 비서가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9일 MBC 보도다.
  
MBC는 '피해자 본인이 경찰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을 상세히 기술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고소인은 박 시장의 전직 비서로 서울시청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피해자 본인이 경찰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이 상세히 기술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어제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게 해당 사안을 긴급 보고했다'고 전했다. 
 
MBC는 '성추행 피해 건수와 관련해 고소인 본인이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어 경찰은 정확한 사실 파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보안 유지를 위해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SBS도 박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보도했다. 
 
SBS는 '어젯밤(8일) 서울청에 고소장이 접수됐다'며 '2017년부터 박 시장 비서로 일했던 A씨가 변호사와 함께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또 '2017년 이후 성추행이 이어졌으며, 신체접촉 외 휴대폰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 사진도 수차례 보내왔다고 진술했다'며 '더 많은 피해자가 있고,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피소 사실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