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박원순 시장, 컨디션 안 좋아 출근 안한다고 했다"

중앙일보 2020.07.09 19:06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된 9일 공관 일대에서 경찰들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된 9일 공관 일대에서 경찰들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연락이 두절돼 경찰이 수색에 나선 가운데 서울시 대변인실은 “(박 시장이) 몸 컨디션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고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언론과 직원한테 보고받기로는 아침에 시장님이 몸 컨디션이 안 좋아서 (오늘) 안나온다고, 일정을 취소한다고 들었다”며 “(박 시장이 강난희) 사모님과 둘이 사는 것으로 알고 딸과는 떨어져 사는 걸로 안다”고 뉴스1에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 서울시청에서 김사열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하기로 한 일정을 취소하기에 앞서 오전 서울시청 펜싱팀 선수단의 합숙소를 현장 점검하는 일정도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