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첫날부터 공동 2위...'18세 골퍼' 김주형, 정말 매섭네

중앙일보 2020.07.09 19:03
9일 열린 KPGA 군산CC 오픈 1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오른 김주형. [사진 KPGA]

9일 열린 KPGA 군산CC 오픈 1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오른 김주형. [사진 KPGA]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뷔전에서 준우승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김주형(18)이 두번째 대회인 KPGA 군산CC 오픈에서도 첫날부터 2위에 올라 첫 우승을 향한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데뷔전 이어 군산CC 오픈서도 선전
우승하면 KPGA 두 가지 기록 세워

 
김주형은 9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 리드·레이크 코스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KPGA 군산CC 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언더파를 쳐 선두 박은신(30·7언더파)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지난 5일 자신의 국내 무대 데뷔전이었던 부산경남오픈에서 연장 끝에 준우승했던 김주형은 두 번째 대회인 군산CC 오픈에서도 첫날부터 맹타를 휘두르면서 리더보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김주형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코리안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과 KPGA 입회 후 최단 기간 우승 기록을 달성한다.
 
선두는 버디 8개, 보기 1개로 7언더파를 친 박은신의 몫이었다. 2010년 KPGA에 입회했지만 아직 코리안투어 우승은 없는 박은신은 높은 페어웨이 안착률(85.71%), 그린 적중률(77.78%)을 앞세워 이번 대회 첫날 홀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규민이 버디 8개, 보기 2개로 김주형과 함께 1타 차 공동 2위에 올랐고, 2014년과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주흥철은 5언더파로 공동 4위에 자리해 대회 3회 우승 발판을 마련했다.
 
KPGA 군산CC 오픈 1라운드에서 13번 홀 홀인원을 기록한 뒤 환하게 웃는 김경태. [사진 KPGA]

KPGA 군산CC 오픈 1라운드에서 13번 홀 홀인원을 기록한 뒤 환하게 웃는 김경태. [사진 KPGA]

 
한편 김경태는 13번 홀(파3)에서 행운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티샷한 공이 핀을 지나갔지만 경사를 타고 내려와 홀에 빨려 들어갔다. 김경태는 일본에서 5차례 홀인원을 기록했지만, 국내에선 처음이라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