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법무부 입장문 공유, 보좌관이 했단말 누가 믿겠나”

중앙일보 2020.07.09 18:48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문 초안 유출 문제와 관련해 “국정농단의 재연”이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또 “추 장관이 글을 쓰고 보좌관이 유출했다고 하는데 누가 이 말을 믿겠냐”며 “법무부 장관을 움직이는 비선 실세는 도대체 누구냐”고 했다.
 

“추미애·최강욱 공유, 최순실보다 더 나빠”
“국정농단, 거대 범죄 라이브로 보는 것”
최강욱, 8일 추미애 장관 입장 가안 올려

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쳐

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쳐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 국정농단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연설문을 최순실이 봐줬다는 보도로 시작됐다”며 “최강욱(열린민주당 대표)에게 새어나간 거냐 아니면 최강욱이 써준 거냐”라고 썼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문을 범죄 피의자인 최강욱과 공유했다면 (최순실의 국정농단보다) 더 나쁜 국정농단”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법무부 장관이 권력 끄나풀들과 작당하고 그 작당대로 검찰총장에게 지시할 때마다 검찰이 순종해야 한다면 그게 나라인가”라며 “추 장관이 요구하는 것과 문재인 대통령이 묵인하면서 기다리는 것이 이거라면 이건 검찰 장악을 넘어 검찰 사유화, 바로 국정농단”이라고 했다. 이어 “최순실은 숨어서라도 했지만 이들은 드러내놓고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다”며 “국정농단의 거대한 범죄를 라이브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적었다. 
 
 원 지사는 또 “최순실 국정농단도 대통령이 사실을 부인하고 은폐하려다가 탄핵까지 당했다는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은 깨달아야 한다”며 “대통령은 국정농단 헌법 유린을 더는 방치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장악을 넘어 검찰 사유화 음모를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국민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빠른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3시간 후 올린 새로운 게시물을 통해 “추미애·최강욱 국정농단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길을 그대로 쫓아가고 있다”며 “추미애 장관이 글을 쓰고 보좌관이 유출했다고 하는데, 세상 어느 장관이 내용이 다른 두 가지 버전을 모두 알리라고 하겠나. (이번 사태에 대해) 얼마나 당황했으면 자기들도 믿지 못할 해명을 했겠나. 다시 묻습니다만 누가썼나”고 날을 세웠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쳐

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쳐

 열린민주당 최 대표는 지난 8일 추 장관의 입장문 가안을 입수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30분쯤 후 “법무부는 그런 알림을 표명한 적 없다. 혼선을 빚어 송구하다”며 이를 삭제했다.
 
 삭제된 글에는 “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한다는 것”, “존중한다는 입장에서 다른 대안을 꺼내는 것은 공직자의 도리가 아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