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변보호 빙자해 감시"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포기각서 경찰 제출

중앙일보 2020.07.09 16:32
대북전단 살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대북전단 살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탈북민 출신으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아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경찰에 ‘신변보호 포기각서’를 제출하고 신변보호를 중단해 달라고 밝혔다. 박 대표의 각서를 접수한 경찰은 신변보호 조치 중단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박 대표는 9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제출한 각서를 통해 “본인은 북한의 살인테러 위협으로부터 지난 12년간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았으나 현재 문재인 정부는 신변보호 보다는 본인의 북한 인권 활동을 저해하고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 감시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 측은 이날 별도로 낸 입장문에서도 “그동안 공식적인 북한 인권 활동, 대북전단 살포 등 합법적인 NGO 인권활동이 경찰에 의해 수많은 방해와 감시를 받았으나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만 해도 지금처럼 무자비하진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김여정 하명법’까지 휘두르며 박 대표를 감방에 넣으려고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감시에 혈안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신변보호를 지속할지에 대해서 대상의 의사가 중요하기는 하지만, (박 대표가) 국민으로서 테러 위협이 있기 때문에 곧바로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에서는 박 대표에게 '본인이 원할 경우 포기 신청을 할 수 있다'고 안내한 적은 있지만, 각서를 쓰도록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현재 대북 전단·물자 등을 살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최근 박 대표 휴대전화와 자유북한운동연합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그를 불러 대북 전단 살포 경위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압수물을 토대로 이 단체의 자금원과 그 사용처 등도 분석하고 있다.
 
박 대표는 또 지난달 23일 자신의 자택을 방문한 방송사 취재진을 폭행한 혐의로도 수사를 받고 있다. 박 대표는 현재 출국금지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