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1936억 원 투입한다

중앙일보 2020.07.09 16:09
경기도 용인시 GC녹십자에서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용인시 GC녹십자에서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 원을 투입한다. 

 
9일 오후 4시 정부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 집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을 위한 관계부처 추가경정 예산은 총 1936억 원이다. 세부 내용은 ▶치료제 백신 개발에 1115억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357억원 ▶연구생산 인프라 구축 391억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지원 73억원 등이다. 
 
치료제·백신 개발 관련 예산은 항체와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을 중심으로 개발 기업에 대한 임상시험과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효능이나 독성을 평가하는 등 임상시험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방역물품 고도화 관련 예산은 통기성이 있는 방호복이나 초고속 PCR 검사 장비, 음압 병동 등 한국형 방역 패키지 개발에 쓰이고 방역 장비나 진단기기의 국산화도 지원한다. 공공백신 개발지원센터를 지어 국립감염병연구소로 기능 확대에 따른 장비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밖에 국가보건의료 연구 인프라 구축을 위해 확진자의 유전자 분석을 통한 분석기술 고도화와 확진자 유전자 데이터 생산·활용체계 구축에도 예산을 지원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달 3일 발표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의 주요 과제 추진상황도 점검했다. 현재 코로나19르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전담병원 대부분은 치료에 집중하고 있어 임상시험 수행을 위한 인력·시설·장비 등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다.
 
그래서 범정부지원위원회는 임상시험 실시기관 등 주관연구기관과 감염병전담병원 등 세부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공모를 통해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로 지정하여 지원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응급환자를 대상으로 1시간 이내에 결과가 나오는 응급용 선별검사 진단 시약 긴급사용을 3건 승인했고, 코로나19진단 시약의 신속한 정식 허가를 위한 지원도 추진하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을 발표한 후 한 달여 동안 치료제와 백신 개발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치들을 추진해 왔다”며 “안전성과 유효성을 갖춘 국산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공모 기간 단축 등을 통해 추가경정예산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