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재벌 프로포폴 의혹' 성형외과 원장에 징역 6년 구형

중앙일보 2020.07.09 14:09
재벌 인사들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서울 강남 압구정의 모 성형외과. [네이버 지도 캡처]

재벌 인사들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서울 강남 압구정의 모 성형외과. [네이버 지도 캡처]

검찰이 9일 재벌가 인사들에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의혹을 받는 성형외과 의사에게 징역 6년을 구형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서울 강남 모 성형외과 병원장 김모씨에게 징역 6년과 추징금 4000여만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성형외과는 재벌가 인사들이 상습적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검찰은 "김씨 스스로 프로포폴에 중독돼 상습 투약했고, 다른 상습 투약자들에게 프로포폴을 놓아주면서 이를 은폐하기 위해 차명 진료기록부를 만들었다"며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검찰은 "김씨는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도 진료기록부를 대량으로 폐기하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을 벌였다"며 "범행을 반성하는 기색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검찰의 주장에 김씨 측 변호인은 "검찰 공소장에 투여 프로포폴의 양이 '불상'으로 적혀 있는데 실제 사용한 양은 적었다"며 "다른 프로포폴 상습 투약 사건과 다르다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항변했다.
 
김씨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자신의 성형외과에서 피부미용 시술 등을 이유로 본인 및 내원자들에게 148차례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하거나 투약하도록 지시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기소됐다. 김씨와 함께 기소된 간호조무사 신모씨에 대해서도 검찰은 징역 4년과 추징금 4000여만원을 구형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