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법무부 알림, 새 나갔나 아님 최강욱이 써준 거냐…국정농단 재연”

중앙일보 2020.07.09 11:57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는 9일 “법무부 내부 논의 내용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에게 새어나갔다”며 “국정농단의 재연”이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믿을 수 없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강욱에게 새어 나간 것인지 아니면 최강욱이 써준 것인지 단도직입으로 묻는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문을 범죄 피의자인 최강욱과 공유했다면 더 나쁜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또 “법무부 장관이 권력 끄나풀들과 작당하고 그 작당대로 검찰총장에게 지시할 때마다 검찰이 순종해야 하다면 그게 나라냐”면서 “추 장관이 요구하는 것과 문재인 대통령이 묵인하면서 기다리는 것이 이거라면 검찰 장악을 넘어 검찰 사유화, 바로 이게 국정농단”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순실은 숨어서라도 했지 이들은 드러내놓고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다”며 “국정농단의 거대한 범죄를 라이브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최순실 국정농단도 대통령이 사실을 부인하고 은폐하려다 탄핵까지 당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며 “대통령은 국정농단 헌법 유린을 더는 방친하면 안 된다”고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최 대표는 전날인 8일 오후 10시쯤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당일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립 수사본부 설치’ 건의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힌지 2시간여 만이다. 이 글에는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이 내용이 앞서 법무부가 오후 7시 50분쯤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와 다른 것으로 확인되면서 유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최 대표는 문제가 된 게시물을 삭제한 뒤 “귀가하는 과정에 SNS에 언뜻 올라온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적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