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반도체ㆍ세포치료제ㆍ양자컴퓨팅 분야에 120억 지원

중앙일보 2020.07.09 11:20
2020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연구지원 과제에 선정된 교수진. 김종필 동국대 교수, 이준구 KAIST 교수, 정진욱 한양대 교수, 조승우 연세대 교수, 최리노 인하대 교수(왼쪽부터). 사진 삼성전자

2020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연구지원 과제에 선정된 교수진. 김종필 동국대 교수, 이준구 KAIST 교수, 정진욱 한양대 교수, 조승우 연세대 교수, 최리노 인하대 교수(왼쪽부터).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반도체 기술과 세포치료제 등 미래기술 분야에 대한 연구지원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2020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연구지원 과제 12개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난치병 치료를 위한 세포치료제, 양자컴퓨팅 실용화 원천기술, 혁신적인 반도체 구조 및 구현기술 등이 포함됐으며 선정된 과제에는 123억5000만원의 연구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반도체 분야에서는 ‘전자를 이용한 새로운 식각 기술(정진욱 한양대 교수)’, ‘반도체 소자를 수직으로 쌓아 밀도를 높이는 기술(최리노 인하대 교수)’ 등 반도체 미세화와 관련된 과제 3개가 선정됐다. 난치병 치료를 위한 세포치료제 분야에서는 ‘알츠하이머 세포치료제 전용평가 모델 개발(조승우 연세대 교수)’‘특정 전자기파에 반응하는 유전자 스위치 연구(김종필 동국대 교수)’ 등 4개 과제가 지원을 받는다. 양자컴퓨팅 실용화를 위한 원천 기술 분야에서는 ‘양자오류완화 원천 기술(KAIST 이준구 교수)’ 과제가 선정됐다. 이밖에 ‘차세대 자발광 디스플레이’‘차세대 실감미디어 디바이스 및 처리 기술’‘B5G & 6G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분야에서도 4개 과제가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1조5000억원을 출연해 미래 과학기술을 육성ㆍ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기초과학 분야 201개, 소재 분야 199개, ICT(정보통신기술) 야 201개 등 총 601개 연구과제에 7713억원의 연구비가 집행됐다.  
 
지원을 통한 연구진의 성과도 잇따랐다. 지금까지 국제학술지에 1241건의 논문이 게재됐으며 사이언스(5건), 네이처(2건) 등 최상위 국제학술지에 소개된 논문도 93건에 달한다. 특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이준희 교수 연구팀이 연구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의 집적도를 1000배 이상 향상할 수 있는 이론과 소재는 지난 2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게재돼 주목을 받았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손종우 교수 연구팀은 성인병의 원인으로 알려진 과도한 소금 섭취를 제어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규명하는 데 성공했고 이 내용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됐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