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시,미국영사 불러 해운대 ‘폭죽난동’ 유감표명 재발방지 요구

중앙일보 2020.07.09 10:51
지난 4일 밤 발생한 부산 해운대 폭죽 소동. 뉴시스

지난 4일 밤 발생한 부산 해운대 폭죽 소동. 뉴시스

지난 4일 부산 해운대에서 발생한 ‘폭죽 난동’과 관련, 부산시가 미국 영사를 불러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 등을 요구했다.
 

우경하 국제관계대사, 미국 영사 불러
재발방지와 방역지침 준수 등 요청해
시민단체 등 미군 처벌 요구 잇따라

 부산시는 8일 오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의 지시를 받은 우경하 부산시 국제관계 대사가 주(駐) 부산 미국영사(애런 티파니)를 불러 해운대 폭죽 난동과 관련,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9일 밝혔다.
 
 부산시는 “주한미군 등 다수 미국인이 지난 4일 해운대에서 폭죽을 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거리를 활보해 시민 불안을 야기했다”며 영사에게 유감의 뜻을 전했다. 부산시는 또 “해수욕장 개장에 따른 방역지침 준수가 더욱 절실하므로 미국인들도 생활 속 거리 두기와 마스크 쓰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도록 적절한 조치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우 대사의 요구에 미국 영사는 ‘부산시의 요청에 동의하고 긍정적으로 잘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민중공동행동자주평화통일특별위원회 관계자들이 주한미군 해운대 폭죽난동 처벌 및 한국 방역법 적용 촉구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민중공동행동자주평화통일특별위원회 관계자들이 주한미군 해운대 폭죽난동 처벌 및 한국 방역법 적용 촉구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4일 밤 주한미군과 가족 등 수십명이 미국 독립기념일을 기념해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번화가인 구남로 일대에서 2시간가량 폭죽을 터뜨리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채 거리를 활보하는 등 소란을 일으켰다. 이날 접수된 주민신고만 70건이 넘었다.
 
 이에 미군 처벌을 촉구하는 시민단체·정당의 기자회견 등이 잇따르고 있다. 부산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과 부산 YMCA, 부산교회 협의회, 정의당 부산시당 등 13개 단체는 8일 부산지검 동부지청 앞에서 ‘해운대 난동 미군 고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 안위를 위협했다”며 미군에 대한 고발장을 동부지청에 냈다. 박석분 부산평통사 상임운영위원은 “당시 미군들은 경찰과 공무원 제지에도 계속 폭죽을 쐈다. 고발장에 혐의를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공무집행방해 등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진보당 부산시당은 관련자 수사와 함께 주한미군 처벌을 촉구하는 서한을 부산경찰청에 냈다. 이 사건 관련해 미군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한편 주한 미군사령부는 지난 7일 유감을 표하며 “한국 사법당국과 협조해 사건 책임자를 가려내고 적절히 조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