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에 구걸말라” 반기문에…윤건영 “구시대적 사고”

중앙일보 2020.07.09 10:18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왼쪽)과 윤건영 더불어민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왼쪽)과 윤건영 더불어민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당 의원은 9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구시대적 사고를 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반 위원장의 생각은 ‘민주당 정부가 한미동맹을 등한시한다’는 선입견과 편견에서 한치도 나아가지 못한 구시대적 사고”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판문점 선언 당시 대통령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서 실무를 총괄한 바 있다.
 
전날 반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글로벌 외교안보포럼’ 세미나에서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에 대해 “조급한 마음으로 구걸하는 태도”, “경악스럽고 개탄스럽다”는 등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전혀 근거가 없는 평가”라며 “지난 세 차례 정상회담과 그 후속조치는 북한에 끌려다니며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우리의 주체적이고 지난한 노력의 결과”라고 반박했다.
 
또 “한미동맹을 너무 쉽게 생각하면 안 된다는 얘기 또한 마찬가지”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전략적 입지가 더 궁색해졌다는 평가도 동의하기 어렵다”며 “지금 이 순간 어려움이 제기되고 있으나, 지난 보수정부에서 있었던 전쟁의 불안감은 단연코 지금 우리 곁에 없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대북제재는 목적이 아닌 비핵화의 수단일 뿐으로, 문재인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길을 갈 것”이라며 “반 위원장은 국가원로로서 일방의 편견과 선입견을 벗고 원칙과 중심을 잡아달라”고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