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추미애, 최강욱과 입장문 사전논의 의혹 답할 차례"

중앙일보 2020.07.09 09:56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장관의 직무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 교수는 9일 페이스북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한 '법무부 입장 가안'이 추 장관과 최 대표의 논의 과정에서 나온 협력의 산물이라는 합리적 의심에 대해 추 장관이 답할 차례"라고 했다.
 
김 교수는 "채널A의 '검언유착' 사건은 정말 검언유착이 맞는지, 아니면 친여언론이 공모한 '권언공작'인지 실체가 불분명하다. 그래서 중립적인 수사과정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는 게 대다수 국민들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윤석열 검찰총장의 건의를 곧바로 걷어차고 '내 명에 거역하지 말라'는 추 장관의 윽박지름이 '법무부판 내로남불'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언유착 의혹과 프레임만으로 지휘배제라는 특단의 꼼수를 쓰는 추 장관에게 똑같이 최 대표와의 사전 협의 의혹만으로 장관의 직무를 중단하라고 요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사진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앞서 최 대표는 8일 오후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라며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임. 존중한다는 입장에서 다른 대안을 꺼내는 것은 공직자의 도리가 아님. 검사장을 포함한 현재의 수사팀을 불신임할 이유가 없음"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최 대표는 "'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 어제부터 그렇게 외통수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실제로 법무부가 보낸 알림은 다른 내용이었고, 최 대표는 곧바로 해당 게시물을 지우고 "법무부는 그런 알림을 표명한 적이 없다. 혼선을 빚어 송구하다"고 썼다.
 
사진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페이스북

사진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페이스북

이로 인해 법무부 입장문 가안이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최 대표는 "귀가하는 과정에서 SNS를 살피다 언뜻 올라온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적었을 뿐"이라며 "법무부 가안이 존재한다는 점은 기사에서 처음 알았다"고 반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