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손엔 칼, 한 손엔 방패…두산 ‘돌격대장’ 허경민

중앙일보 2020.07.09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허경민. [연합뉴스]

허경민. [연합뉴스]

한 손엔 칼, 한 손엔 방패를 든 돌격대장 같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내야수 허경민(30·사진)이 공수에 걸친 맹활약으로 팀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시즌 뒤 FA, 공수서 맹활약

두산은 7일 열린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9-6으로 이겼다. 2연승이다. 공격의 첨병은 1번 타자 허경민이었다. 허경민은 1회와 5회, 8회에 안타를 치고 나간 뒤 후속타 때 홈을 밟았다. 4타수 3안타 3득점 1볼넷. 허경민의 안타는 곧 득점이었다.
 
이틀 전 5일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는 더 대단했다. 5타수 5안타 2타점. 치는 족족 안타였고, 그중 하나는 결승타였다. 5안타는 허경민의 한 경기 최다 안타 타이다. 2018년 6월 15일 대전 한화전에서 6타수 5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5타수 5안타는 처음이다. 허경민은 “초·중·고교 시절에 5타수 5안타는 없었다”며 미소 지었다.
 
개막 2주간 2할대 중반이었던 허경민의 시즌 타율은 어느새 0.359(7일 기준)까지 치솟았다.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했지만, 팀 내에서 허경민보다 타율이 높은 선수는 타격 1위 호세 페르난데스(0.382)뿐이다.
 
공격만이 아니다. 3루수가 주 포지션인 허경민은 김재호가 부상으로 빠진 최근 4경기(7월 1~4일)에 유격수로 나섰다. 프로에선 거의 3루만 맡았는데도 빈틈이 없었다. 연습경기 때도 이미 실험을 했지만, 안정적이었다.
 
허경민은 “10년 만에 (주전 유격수 자리에 연속으로) 서서 좀 어색했다. 재호 형이 돌아와 다행”이라고 말했지만, 김태형 두산 감독은 허경민을 칭찬했다. 허경민은 뛰어난 수비력을 인정받아 2015, 19년 프리미어12와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때 국가대표에 뽑혔다.
 
지난달 초에는 오른손 손가락을 다쳐 3주간 결장했다. 허경민은 “스윙은 못 해도 방망이를 잡고 있었다. (서두르다 보니) 복귀가 늦어진 것도 같다”며 머쓱해 했다. 그런 간절함 때문일까. 돌아오자마자 연일 맹타다.
 
올 시즌이 끝난 뒤 허경민은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아직 젊어 ‘A급’으로 분류된다. 장타력 부족이 유일한 흠이지만, 이마저도 극복할 기세다. 지난해 홈런 4개였던 허경민은 올 시즌 벌써 그만큼 쳤다. 개인 최다(10홈런)였던 2018년을 거뜬히 넘어설 것 같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