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버드·MIT, 유학생 비자 취소 밝힌 미국 정부 고소

중앙일보 2020.07.09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미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이 온라인 수업만 받는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를 취소하겠다고 밝힌 미국 정부를 고소했다.
 

“사전 공지 없이 하달됐으며 불법
유학생 추방 위협 느끼지 않게 할 것”
트럼프 “개학 안하면 재정 지원 차단”

하버드대 교내 신문 ‘하버드 크림슨’은 8일(현지시간) 로렌스 바카우 하버드대 학장을 인용해 “두 대학이 국토안보부 및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을 상대로 보스턴 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ICE가 6일 발표한 외국인 유학생 비자 취소 조치의 일시적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 금지 신청 및 해당 방침을 영구적으로 실행에 옮기지 못 하게 하는 금지명령 구제 청구 소송이다.
 
바카우 학장은 직원들에 보낸 e메일에서 “ICE의 지시는 사전 공지 없이 하달됐으며, 불법”이라고 밝혔다. 하버드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가을 학기를 100% 온라인 강의로 채울 계획이었다. 바카우 학장은 “소송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유학생들이 추방의 위협을 느끼지 않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소송 소식이 전해진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로 반격에 나섰다. “다른 나라들은 아무 문제 없이 개학했다. 민주당은 11월 대선 전 개학이 정치적으로 불리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이는 아이들과 가정을 위해 중요하다”고 올렸다. “개학하지 않으면 재정 지원을 끊을 수도 있다”고 엄포까지 놨다. 유학생 비자 관련 조치는 결국 11월 대선 전 수업 정상화를 위해 대학들을 압박하려는 목적이었음을 자인한 셈이다.
 
재정의 상당 부분을 외국인 유학생에 의존하는 대학들은 혼란에 빠졌다. 정부가 오는 15일까지 수업 방식을 선택해 보고하라고 지침을 내린 가운데 텍사스주립대 앨패소 캠퍼스는 약 1400명에 이르는 유학생을 위해 대면 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