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부 기독교 단체, "일반 회사 회의·식사 놔두고 교회만 금지 형평성 위배"

중앙일보 2020.07.08 17:42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교회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를 강화하자 일부 기독교 단체가 반대하고 나섰다.
 
한국기독교시민총연합(KCMC)은 8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오늘 교회 예배 외에 소모임·행사, 식사를 금지한 데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 철회를 요청한다”며 “일반식당이나 회사 등에서의 회의, 식사모임은 그대로 둔 채 교회만을 금지하는 것은 형평성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앞서 이날 오전 중대본은 교회에서 이뤄지는 정규 예배 외 소규모 모임이나 행사, 단체식사를 10일 오후 6시부터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소모임이나 행사에는 수련회나 기도회·부흥회·성경 공부 모임·성가대 연습 등이 해당된다. 정부는 위반 시 감염병 예방관리법을 근거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다만 정부는 교회 소모임 등을 비대면 방식인 온라인으로 여는 것까지는 막지 않을 계획이다. 또 1~2m 이상의 거리두기 등이 가능한 조치를 취할 때는 지자체장 판단에 따라 행사를 열 수 있다.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기독교시민총연합은“교회도 엄연히 사회 주요 구성원이고 중요한 기관”이라며 “정부의 논리대로라면 모든 식당은 문을 닫아야 한다. 정부의 모든 소모임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