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준모 "김어준 지지자 추정 악플러 100명 고소…표현의 자유 넘어"

중앙일보 2020.07.08 11:36
방송인 김어준. 뉴스1

방송인 김어준. 뉴스1

방송인 김어준(52)씨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형사고발한 뒤 악성 댓글을 받은 시민단체가 악플러들을 형사고발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8일 "김어준 지지자로 추정되는 악플러 100명을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모욕 혐의로 서울 관악경찰서에 형사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준모 대표는 "이번 사례는 인터넷에서 쉽게 누릴 수 있는 표현의 자유를 넘어섰다고 판단했다. 방치할 시 앞으로도 동일 사례가 반복된다는 확신 하에 고소에 이르게 됐다"며 "앞으로도 조직적이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자 또는 모욕 행위자들에 대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준모가 예시로 든 악성 댓글 사례로는 "사기꾼들, 사(사기꾼)준(준비)모임, 인생 말아먹은 쓰레기(백수)들 또는 좀비들" 등이었다.
 
사준모는 지난달 1일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김어준씨를 서울서부지검에 형사고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