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체부 장관, "체육계 악습 무관용 원칙"

중앙일보 2020.07.07 18:16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부터),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철인3종 고 최숙현 선수 인권침해 관련' 브리핑을 마친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부터),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철인3종 고 최숙현 선수 인권침해 관련' 브리핑을 마친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체육계 악습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윤리센터 권한 강화

 
문체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철인3종 고 최숙현 선수 사건 및 인권침해 관련 조치상황, 향후 계획’과 관련해 관계기관과 회의를 가졌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여성가족부 장관, 대검찰청·경찰청·국가인권위원회 관계자와 공조체계를 만들기로 했다.  
 
박 장관은 “체육분야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관련된 수사와 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과 인권 침해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가해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 2일 최윤희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구성했고, 이날 경주시체육회 등 해당지역에 조사팀을 투입했다. 박 장관은 “신고 이후 왜 처리가 왜 지연되었는지, 대한체육회 등 인권보호 시스템이 왜 제대로 작동 안됐는지 등을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며 “체육계 악습의 고리를 반드시 끊겠다는 마음으로 체육 분야 인권침해 근절을 위한 시스템을 전면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문체부가 다음달 출범하는 스포츠윤리센터의 위상과 권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인권 침해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 적용, 징계 정보 통합 관리체계 등 가능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 스포츠 분야 특별사법경찰 제도 도입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성가족부는 해바라기 센터 등 전문기관을 활용한 추가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예방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대검찰청은 전담수사팀을, 경찰청은 체육계 불법행위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지난해 1월 쇼트트랙 대표팀 조재범 코치 사태와 달라진게 무엇인가’란 질문에 박 장관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가 체육계 온정주의 측면에서 적합하게 처리하지 못했다고 본다”고 했다. 또 “선수가 6군데를 돌아다녔는데도 보고 받지 못했다면, 체육회와 지역단체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꼼꼼히 살펴보고 응당한 책임을 물겠다”고 답했다. 
 
경주시체육회가 철인3종팀 해체를 검토 중인 것에 대해서는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팀을 해체하는건 적절치 않다. 잘못된걸 시정하는게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팀닥터라 불린 운동처방사 문제에 대해 박 장관은 “무자격자가 지도자가 되는걸 막는 방법도 고려하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젊은 선수들이 희생되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정부는 모든수단을 동원하겠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