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기내식사업 양도,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

중앙일보 2020.07.07 18:10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A330 항공기 기내 소독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A330 항공기 기내 소독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기내식과 기내면세품 사업 양도와 관련해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대한항공이 영위하고 있는 기내식 사업 및 기내면세품 판매사업의 양도와 관련하여,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했다"고 공시했다.
 
대한항공 측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하여 한앤컴퍼니와 협의할 예정이며, 향후 구체적인 결정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공시하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에서 기내식 및 기내면세점 사업부를 한앤컴퍼니에 매각하는 방안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가격은 1조원 가량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