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에서 국방으로... 베트남과 국방교류협력 "한 걸음 더"

중앙일보 2020.07.06 14:41
경제적으로 밀접한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베트남과 국방 분야에서도 접점을 넓혀나가고 있다.  
 

한-베트남 국방차관 화상회의…국방교류협력 논의
코로나19 대응방안도 긴밀한 협력 다짐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6일 오전 베트남의 응웬 치 빙 국방부 차관과 화상회의를 했다. 이 자리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방안 및 양국 간 국방교류협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 [중앙포토]

박재민 국방부 차관 [중앙포토]

양국의 차관은 이날 화상회의에서 1992년 수교 이래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지향하고 있는 양국이 경제협력뿐 아니라 국방교류협력을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각별한 관계로 발전해 왔다고 평가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 더욱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박 차관은 아세안(ASEAN) 의장국으로 베트남이 다자안보협력을 주도하고 있다. 박차관은 '아세안 확대국방장관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국 차관은 코로나19 대유행과 같은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양국 차관은 어느 한 국가의 노력으로 극복할 수 없는 만큼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베트남은 코로나19를 대응하며 한국인 관광객을 홀대했다는 논란을 빚기도 했지만 최근들어 투자금이 급감하면서 총리실까지 나서서 경제 관계 회복에 노려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