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노영민의 '반포 말고 청주' 해프닝, 공직자들 위선 보여줘"

중앙일보 2020.07.06 12:0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며 "부동산 대책이 잘 작동되고 있다"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도대체 대마도에 사는가 아니면 무인도에 나 홀로 사는가"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평균적인 국민 사정을 너무 모른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이런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며 "청년과 서민에겐 절망과 박탈감을, 중산층에겐 비용과 고통을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반포 말고 청주' 해프닝은 지금 정권 핵심 고위공직자들의 위선적인 인식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다. 대통령의 복심이 되기보다 똘똘한 한 채를 택한 것"이라며 "대통령 지시를 받들어 강남의 집을 판 윤석열 검찰총장한테는 벌떼 같이 달려들어 그만두라고 하는데, 대놓고 대통령 말을 듣지 않는 장관들은 왜 그대로 두나. 총장은 서자고 장관은 적자라서 그런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또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면 내 팔부터, 내 다리부터 잘라내는 엄정함을 보여달라. 그리고 언제까지 어떻게 부동산값을 안정시킬 것인지 대국민담화를 통해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부동산 정책 당국에게는 "가진 자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서민들에게는 피눈물을 쏟게 했다면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며 "능력이 없으면 건드리지나 말 것이지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목표는 강남 불패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