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수 62%는 “한·미동맹 강화” 진보 39%는 “독자외교 추진”

중앙일보 2020.07.06 00:02 종합 5면 지면보기

2020 한국인 정체성 조사 

한국인의 주변국에 대한 적대감은 국가별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중국에 대한 적대감이 5년 사이 가장 큰 폭(16.1%→40.1%)으로 높아졌다. 2015년 조사에서는 한국인 절반(50%)이 우호적인 감정을 보인 것에 비해 2020년엔 한국인 5명 중 한 명꼴(20.4%)로 급감했다.
 

대북 적대감 5년 새 68%→66%
북한보다 일본에 적대감 높아져

가장 큰 위협은 북핵보다 전염병
국제사회서 한국 홀대 65%→58%

주변국에 대한 적대감 [단위: %]

주변국에 대한 적대감 [단위: %]

일본에 대한 적대감은 5년 전과 비교했을 때 북한보다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감정은 68.2%에서 65.7%로 소폭 감소했다. 5년 전에는 북한에 대한 적대감이 일본(58.8%)보다 9.4%포인트 높았지만, 올해엔 일본(71.9%)이 북한보다 6.2%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중국과 일본에 대한 친근감은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시아연구원의 한일미래대화 서베이의 2018년, 2019년의 친근감 조사와 이번 조사 결과를 비교하면 두드러진다. “중국과 일본 두 나라 모두에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3년간(2018~2020년) 답변은 24.2%→22.8%→44.5%로 나타났다. 중·일 모두에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답변이 거의 두 배가 됐다. 중국과 일본을 비교했을 때, 일본에 더욱 친근감을 느낀다는 답변이 급격하게 감소했다. 2019년 17.8%에서 올해 7.0%로 떨어졌다. 중국에 더욱 친근감을 느낀다는 응답은 25.9%→17.5%로 줄었다.
 
바람직한 한·미관계 [단위: %]

바람직한 한·미관계 [단위: %]

관련기사

한·미 동맹 강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지난 15년 동안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바람직한 한·미 관계’에 대한 질문에 2005년부터 매 5년 실시된 조사에서 한·미 동맹 강화라고 응답한 비율은 30.3%(2005년)→37.9%(2010년)→43.0%(2015년)→44.6%(2020년)로 증가했다. 독자외교 추진에 대한 응답은 37.1%→26.5%→20.9%→27.0%로 나타났다. 이숙종 교수는 “2010년대 들어 중국의 부상에 대한 균형자로서 한·미 동맹을 보는 인식이 커지면서 동맹 지지 견해가 자리 잡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미 관계는 이념 성향별 차이가 컸는데, 진보 성향의 응답자는 독자외교 추진과 한·미 동맹 강화에 대해 각각 39.0%와 35.4%로 비슷하게 응답했으나, 보수 성향은 각각 17.2%와 62.2%로 한·미 동맹을 강하게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 발발 책임 [단위: %]

한국전 발발 책임 [단위: %]

향후 10년 내 한국의 국익에 대한 위험 요인으로는 전염병 창궐(66.2%)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전염병에 대한 우려는 2015년 조사에서 44.4%로 나타났던 것보다 21.8%포인트 증가했다. 북한 핵무기 보유(55.5%), 지구온난화 등 환경위기(55.2%)가 뒤를 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2015년 조사에서 국익 관련 위험요인에 대한 응답이 북한의 핵무기 보유(60.6%), 북한 급변사태(50.3%), 환경위기(48.6%) 순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핵무기 보유에 대해서는 긍정 비율이 부정 비율보다 강했다. 핵 무장에 대한 견해는 2005년 66.5%, 2010년 68.0%, 2015년 71.0%로 증가하다가 올해 61.8%로 나타났다. 한국이 국제무대에서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고 있다는 인식은 57.9%로 2015년(65.1%)보다 7.1%포인트 하락했다.
 
김승현 정치에디터 shyun@joongang.co.kr 
2020 한국인 그들은
한국리서치가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5월 6일부터 27일까지 면접원에 의한 대면면접조사(PI) 방식으로 실시했다.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 오차는 ±3.1%포인트다.

2020 정체성 연구진
이숙종(성균관대 행정학·연구책임) 강우창(고려대 정치외교학) 강원택(서울대 정치외교학) 김석호(서울대 사회학) 박성민(성균관대 행정학) 박형준(성균관대 행정학) 이내영(고려대 정치외교학) 정한울(한국리서치 전문위원) 조민효(성균관대 행정학) 한규섭(서울대 언론정보학) 황태희(연세대 정치외교학) ※자세한 내용은 6일 오전 9시30분 국회에서 진행될 ‘우리가 보는 세상 15년을 말하다’라는 제목의 ‘2020년 한국인의 정체성’ 결과 발표에서 다뤄질 예정입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