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처방 작동? 노·도·강 다시 뛰고 세종 1.48% 급등

중앙일보 2020.07.03 00:03 경제 3면 지면보기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6월 다섯째 주(29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2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6% 상승했다. 전주와 같은 상승률이었다. 전국적으로는 0.13% 올랐다.
 

6월 다섯째주도 서울 집값 상승
서울 전셋값은 53주 연속 올라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0.05%)보다 약간 낮아진 0.03%를 기록했다. 서초구 아파트값 상승률도 전주(0.07%)보다 낮아진 0.06%였다. 송파구 아파트값은 전주와 같이 0.07% 올랐다.
 
서울 동북부의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 지역에선 9억원 이하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는 모습이었다. 강북구 아파트값은 0.1% 올랐고 노원구(0.08%)와 도봉구(0.08%)도 나란히 상승세였다. 시도별로는 세종시 아파트값 상승률(1.48%)이 가장 높았다.

관련기사

 
6·17 대책의 직격탄을 맞은 지역도 있다. 새롭게 규제지역으로 묶인 인천·대전과 충북 청주 등이다. 대전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0.05%로 전주(0.75%)보다 크게 둔화했다. 청주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0.1%로 전주(0.46%)보다 낮아졌다. 경기도 양주의 아파트값은 0.05% 내렸다. 2주 연속 하락세다.
 
아파트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0.12% 올랐다. 서울의 전셋값은 0.1% 올라 전주(0.08%)보다 상승폭이 확대했다. 서울 전셋값은 53주 연속 상승세다. 수도권에선 경기도 하남(0.90%)과 고양(0.34%) 등의 전셋값이 비교적 많이 올랐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