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연대 "이상직 의원 조세포탈 혐의 국세청 조사해야“

중앙일보 2020.07.01 22:20
참여연대가 임금체불 논란에 휩싸인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조세포탈 혐의로 국세청 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1일 이지우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는 "페이퍼컴퍼니를 통해서 지분을 계속 옮겨가면서 마치 이상직 의원의 자녀에게 지분을 직접 주지 않은 것 같은 인상을 준다"며 "편법적인 증여를 도모한 게 아닌가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이 간사는 "세금포탈 신고를 하려고 했지만 자료가 부족한 상황이라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2일 오전 국세청에 조사요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 의원은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해 자녀 2명에게 이스타항공 지분을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의원의 자녀들은 2015년 10월에 만들어진 자본금 3000만 원짜리 회사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이스타항공 주식 524만주를 취득했다. 당시 이 의원의 딸과 아들은 각각 20대, 10대로 뚜렷한 경제활동이 없는 상태로 이스타항공의 최대주주가 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 의원 가족은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에 헌납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이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스타항공의 창업자로서 가족회의를 열었다"며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절차는 모두 적법했다"며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이 있다면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편 대한민국 조종사 노조 연맹은 1일 성명서에서 이 의원을 향해 "창업 과정의 비정상적인 자금출처, 편법 증여 의혹, 자녀의 회사 임원 보직, 투명하지 않은 회계처리 등 모든 과정이 합법, 공정, 도의를 벗어난 전형적인 적폐 행위"라고 비판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