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前 검찰 간부 "김두관 공수처 1호 수사대상···자녀 유학 부패 의혹"

중앙일보 2020.07.01 20:2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전직 검찰 간부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1호 수사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국가에 신고한 재산이 1억원가량이었을 당시 자녀가 수년간 외국에서 유학할 수 있었던 배경에 부패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김종민 변호사(전 광주지검 순천지청장)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두관은 아들의 영국 유학자금 출처 문제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흠집내기'라 했지만 천만의 말씀"이라며 "김두관 아들과 딸 유학자금 출처 문제는 사생활 보호의 영역이 아니라 고위공직자 부패 의혹 문제"라고 적었다. 
 
김 변호사는 "김두관은 2010~2012년 경남지사를 했고 2011년 신고 재산은 1억 1919만원"이라며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아들의 영국 유학기간이 경남지사 재직 시절과 겹치고 2016년 시작한 20대 민주당 국회의원 시절에는 국회 기재위와 예결특위 알짜배기 상임위원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딸도 중국에서 유학했다"며 "재벌기업이나 또 다른 누군가가 김두관 자녀 유학 자금 스폰서를 했는지, 중국이 자국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도록 부탁하고 그 대가로 딸 유학과 중국은행 취직을 시켜준 반국가행위가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행안부장관, 경남지사를 지냈고 민주당 국회의원을 지낸 사람으로서 신고한 등록재산으로 도저히 불가능한 자녀 유학 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 해명하라는 국민들의 요구는 너무나 당연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출범하면 제1호 수사대상은 김두관이 돼야 한다"며 "너무나 뻔한 김두관의 부패 의혹 하나 파헤치지 못하면 공수처는 대통령 직속 정권친위 수사대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 검색보안요원 비정규직 19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공사 방침을 지지해 원성을 샀다. 취업문을 뚫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청년들의 처지를 이해하지 못한다는 이유에서다. 온라인상에서는 김 의원 딸은 중국에서, 아들은 영국에서 각각 유학한 사실을 언급하며 '내로남불'이라는 비판도 이어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