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 첫 '학교 내 감염' 우려···수도권처럼 등교 인원 줄인다

중앙일보 2020.07.01 17:12
1일 오후 대전 동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집으로 돌아 가고 있다. 뉴스1

1일 오후 대전 동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집으로 돌아 가고 있다. 뉴스1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내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나와 비상이 걸렸다. 대전지역 유치원·학교 59곳은 내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1일 교육부는 2일부터 오는 10일까지 9일 동안 대전지역 유치원 34곳과 초등학교(23곳), 특수학교(2곳) 등 총 59곳이 등교수업을 중단한다. 대전시교육청은 동구 지역 중·고등학교 등교 인원을 3분의 1 이하로 줄이도록 권고했다.
 
등교 인원을 제한하는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수도권에만 적용돼 왔다. 하지만 대전 지역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지방자치단체와 시교육청이 논의해 등교 인원을 줄이기로 했다.
 
대규모 등교 중지가 결정된 건 지난달 30일 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1명은 앞서 확진된 115번 확진자와 같은 반이고 또 다른 1명은 옆 반 학생이다. 
 
방역 당국은 천동초의 감염 사례가 학교 안에서 학생 사이에 코로나19가 퍼진 교내 감염 의심 사례로 보고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교내 감염이 확인되면 지난 5월20일 등교 수업 시작 이후 첫 사례가 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7일 영등포구 서울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2020년 주요 20개국(G20) 특별 교육장관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과 코로나19 이후 미래 교육을 대비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준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7일 영등포구 서울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2020년 주요 20개국(G20) 특별 교육장관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과 코로나19 이후 미래 교육을 대비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준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도 교내 감염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8일 "등교수업이 시작된 후 현재까지 학교 내 감염을 통한 2차 전파 양상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를 근거로 등교 수업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등교 중지 학교가 늘면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가 수도권과 대전 외 다른 지역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19일 기준 11개에 그쳤던 등교 중지 학교는 1일 기준 47개로 늘었다. 내일부터 대전 지역 59개 학교도 문을 닫기 때문에 100곳을 넘을 수 있다.
 
1일에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적은 확진자 수를 보인 광주광역시에서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추가 지역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하루 발생한 확진자는 총 51명으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지는 않았지만, 각 지역이 자유롭게 위험도를 판단해 시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밀집도 최소화 조치는 지금도 지자체와 교육청이 결정하면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