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산교육청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 유예 제안하겠다"

중앙일보 2020.07.01 15:35
노옥희 울산교육감이 지난 5월 28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고등학교 무상교육 조기 실현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울산교육청]

노옥희 울산교육감이 지난 5월 28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고등학교 무상교육 조기 실현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울산교육청]

울산교육청이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유예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로 했다. 
 

매년 9~11월 열리는 교원능력개발평가
코로나19 탓 평가 정보 제공에 어려움
울산교육청 "일시적 유예 제안할 예정"

울산교육청은 오는 9일 열리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정기총회에 긴급안으로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의 일시적 유예를 제안하겠다고 1일 밝혔다. 
 
울산교육청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예년과 같은 방식의 교원능력개발평가 시행강행은 무리라고 판단했다”며 “천재지변 기타 불가항력의 사유가 발생한 때, 교육활동과 학교운영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때 교원능력평가를 유예할 수 있다는 규칙에 따라 유예를 제안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원능력개발평가는 매년 9월부터 11월 말까지 유치원, 초·중·고교, 특수학교 재직 교원(계약직 교원 포함)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동료교원 평가, 학생 만족도 조사, 학부모 만족도 조사 등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코로나19에 정상적 학사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학부모 총회, 연수 개최, 공개수업 등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위한 평가 정보 제공에 현실적 어려움이 발생했다는 게 울산교육청이 내세운 유예 제안 이유다. 부실한 평가 자료로 왜곡된 교원능력개발평가 결과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울산교육청은 그동안 교원능력개발평가를 폐지해야 한다는 기본입장 내세워 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울산지부도 이날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교육청은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교원평가)를 유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울산 전교조 측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무리한 교원평가 시행은 교원 전문성을 높이기 보다 수업과 방역에 전념하고 있는 교사의 교육활동을 더욱 위축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