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무법인(유) 세종, 한국부동산금융투자포럼과 부동산 간접투자 활성화 협약

중앙일보 2020.07.01 15:18
 법무법인(유)세종 김두식 대표변호사, (사)한국부동산금융투자포럼 한만희 회장

법무법인(유)세종 김두식 대표변호사, (사)한국부동산금융투자포럼 한만희 회장

법무법인(유) 세종(이하 세종, 대표 김두식)이 6월 30일 서울 청진동 디타워 세종 세미나실에서 (사)한국부동산금융투자포럼(KOREFI, 회장 한만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코로나19 이후 부동산 투자시장 전망 및 섹터별 영향’ 공동 세미나 진행
- 세종 리츠전문팀 통해 부동산 관련 각종 금융 및 신탁 관련 법률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

세종과 한국부동산금융투자포럼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부동산 간접투자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간 협력체계와 신뢰를 구축하고 축적된 실무지식 및 경험, 학술적 전문성을 바탕으로 향후 공동조사 및 교류·협력, 업계 개선사항 발굴, 정책제안 등 관련 제반 분야에서 협업하여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하였다.
 
양사는 또한 협약식 당일 ‘코로나19 이후 부동산 투자시장 전망 및 섹터별 영향’을 주제로 한 공동 세미나를 개최하고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하였다. 이 날 세미나에는 각 분야 부동산금융투자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코로나19 팬더믹으로 전세계적인 경제침체가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부동산 투자시장을 전망하고, 오피스·물류센터·데이터센터 등 섹터별 영향을 긴급 진단함으로써 합리적인 투자를 위한 건전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이 날 종합토론에서 토론자로 참여한 세종 리츠전문팀의 김대식 변호사는 “코로나19 이후 부동산임대차계약 등에서 불가항력 이슈가 중요하게 고려될 수 있으므로 이 쟁점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 라고 밝혔다. 세미나 영상은 한국부동산금융투자포럼 홈페이지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세종 측은 “향후 부동산 간접투자시장과 관련된 다양한 법률적 이슈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건전한 부동산 시장의 조성과 산업 발전에 적극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세종은 지난해 금융 및 부동산 전문 변호사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거래소 출신의 전문가 50여명으로 구성된 리츠전문팀을 발족하여, 부동산 투자개발, 부동산펀드(REF)리츠(REITs), SOCPF(프로젝트 파이낸싱) 등 부동산 관련 각종 금융 및 신탁 관련 법률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세종은 지난 2년 동안 국토교통부와 LH공사에서 발주한 부동산투자회사법 전면 개정을 위한 연구 용역을 수행하면서 쌓은 리츠 제도와 부동산투자회사법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공모 상장 리츠 시장이 형성되기 시작한지 1년 정도밖에 안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공모 상장 리츠 업무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