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이재용 기소해야"…경실련· 참여연대, 국회의원들과 기자회견

중앙일보 2020.07.01 15:10
1일 오전 경실련·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범여권 국회의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기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 경실련·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범여권 국회의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기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참여연대·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등 시민단체와 범여권 국회의원들이 검찰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소를 촉구했다.
 
경실련 등은 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6일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가 이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에 '수사 중단 및 불기소' 의견을 낸 것과 관련 "수많은 증거를 무시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주가조작과 회계 분식은 시장경제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경제 범죄"라며 "수사심의위 현안위원회의 부당한 권고에 따라 불기소한다면, 뇌물로 공직 사회를 얼룩지게 만들고 주가조작과 분식회계로 자본 시장의 근간을 훼손한 국정농단 사범에 대한민국 검찰이 공범이 되기를 자초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법의 공정성은 민주 국가가 작동하기 위한 기본 전제이며, 자본시장의 투명성은 시장경제가 작동하기 위한 필요조건"이라며 "검찰은 좌고우면 없이 이재용 부회장을 기소하여 사법 정의와 시장 질서를 세워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변경 과정에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분식회계와 주가조작 등 불법행위가 있었다고 보고 수사를 벌여 왔다.
 
이날 회견에는 노웅래·박용진·신동근·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배진교·장혜영 정의당 의원 등 범여권 국회의원 18명이 참석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