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택트 핵심’ 키오스크, 장애 관리 어떻게 하나

중앙일보 2020.07.01 15:07
몇 년 전만해도 전문가들은 공유경제 세상이 도래할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사회는 점점 언택트 문화로 변화하고 있다.  
 
초기 언택트 문화는 최저 시급의 상승으로 인하여 인건비를 절약하고자 키오스크나 POS, 은행 ATM, 대형마트에서 사용하는 셀프 계산대를 사용하는 것에 한해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확산되면서 언택트 문화는 대상과 범위가 넓어지게 되고 빠르게 자리를 잡고 있다. 금융계에선 무인점포가 늘어나고 있으며, 가정 내에서도 외식 보다는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여 먹는다. 학생들은 독서실이나 도서관보다는 이젠 무인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는 스터디카페가 익숙해져가고 있다. 최근 무인자동화기기 중에서는 체온을 감지하여 방문자가 발열증세가 있는지 확인하여 보안 관리자의 코로나 19 감염 위험을 해소 시켜주고 있다.
 
특히,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아이템은 키오스크이다. 키오스크는 주문 및 결제뿐 아니라 매출 현황, 좌석 선호도, 쿠폰 발행 등 고객 관리까지 하고 있다. 현재 전문가들은 언택트를 넘어 비대면이지만 연결성을 갖고 있는 온텍트 시대까지 확산할 것을 예측하고 있다.
 
 

하지만, 커지는 시장과는 다르게 키오스크 장애에 관한 부분은 정체

기존의 키오스크 장애 관리는 기기가 고장이 났을 경우 사업주는 CS센터에 전화하여 처리를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사업주는 IT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장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CS센터에 알려줄 수 없다.
 
장애에 대한 정보가 없기 때문에 CS센터 직원은 직접 현장 방문하여 장애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한다. 하지만, 키오스크 고장 시 사업주는 키오스크의 전원을 ON/OFF를 먼저 실행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장애에 대한 이력이 사라지게 된다. 이럴 경우 장애 이력이 사라져 장애의 원인을 알 수 없으며, 원격으로 장애 처리가 가능한 키오스크 기기도 현장 방문하여 장애처리를 할 수밖에 없다. 또한, 장애에 대한 이력이 없기 때문에 또다시 같은 장애가 발생하여 불필요한 지출이 생기게 된다.
 
 

이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스마트체커 출시

원스톱 장애 관리 플랫폼 스마트체커는 클라우드를 통하여 실시간으로 키오스크의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정보를 수집하며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 이를 통해 장애에 대한 사전/사후 대응을 할 수 있으며, 장애에 대한 원인을 알 수 있게 된다. 장애의 원인을 알 수 있기 때문에 CS 센터 직원은 불필요한 현장 방문을 하지 않아도 빠르게 원격으로 키오스크의 장애를 해결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지능형 화이트리스트를 통해 자동으로 화이트리스트를 구축하고, 키오스크 내 소프트웨어의 신뢰성을 분석하여 불법/악성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불필요한 소프트웨어의 실행을 차단하여 키오스크의 원활한 서비스를 유지할 수 있으며, 보안성과 안전성 모두를 잡을 수 있는 획기적인 플랫폼이다.
 
키오스크는 현재 은행, 편의점, 패스트푸드점, 호텔, 영화관, 백화점, 병원 등 이제는 키오스크 시스템을 적용하지 않은 산업군을 찾기 힘들다. 하지만 키오스크 장애로 인하여 사업주는 매출액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으며, 관광지에서 사용하는 자동화기기의 고장은 국가 인지도가 하락할 수 있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스마트 체커를 통해 CS 센터는 현장 방문을 90%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사업주는 키오스크 고장으로 인한 매출액 감소를 줄일 수 있으며, 고객에게는 차별화된 관리서비스를 통해 신뢰를 쌓고 공급사에게는 신속한 장애 대응으로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위젯누리는 원스톱 장애관리 솔루션 스마트체커는 장애 모니터링, 진단, 조치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써, 키오스크 제조사, 서비스 개발사, 자동화기기 관리 회사 등 모든 무인자동화기기 관련 회사에서 클라우드를 통하여 이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