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난 KBS, 임원진 급여 20% 반납…4년내 직원 1000명 감축

중앙일보 2020.07.01 14:01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연합뉴스]

KBS가 경영난 해소를 위해 임원진의 임금 20%를 반납하고, 2023년까지 직원 1000명을 감원한다.
 
KBS 양승동 사장은 1일 오전KBS 본관에서 인건비 비중 축소와 조직 재설계 등을 골자로 하는 이같은 내용의 경영혁신안을 발표했다. 양 사장은 ”특단의 대책이 없다면 해가 갈수록 사업 적자가 커지는 추세는 막을 수 없다”며 ”지상파가 독점하던 시대에 설계됐던 낡은 제도, 평균주의, 온정주의“를 혁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건비 비중 축소 안의 핵심은 2023년까지 인건비 비중을 35%에서 30% 이하로 낮추는 안이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1000명 규모의 감원을 시행한다. 다만 1000명 가운데 900여 명은 정년퇴직으로 인해 자연 감소하는 인원인만큼 추가 감축을 위해 특별명예퇴직을 시행할 계획이다.
 
양 사장은 또 연공서열에 따라 임금이 올라가는 지상파 독과점 시대의 임금체계를 손보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성과급제를 대폭 확대하고 성과보상 인센티브 제도를 개선하는 동시에, 삼진아웃 등 저성과자 퇴출제도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용 산정에 대한 기준도 엄격해진다. 원가관리 전담 팀을 신설해 소요인력과 제작기간, 동원된 시설 등에 대해 보다 합리적인 산정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KBS의 숙원 사업과도 같은 수신료 인상도 추진한다. KBS는 현재 전체 재원의 45%인 수신료 비중을 70%까지 올린다는 목표로 올해 하반기 중 ‘수신료현실화 추진단’을 출범시키기로 했다.  
 
KBS에 따르면 5월까지 올해 광고 수입 누계는 794억 원으로 목표대비 355억 원이 부족하며, KBS는 올해 1000억~1200억원의 사업 손실을 예상하고 있다. KBS는 2019년 7월부터 비상 경영 체제로 전환한 상태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