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두관 "진정한 공정 원한다면 이재용 수사심의위 결론 비판하라"

중앙일보 2020.07.01 09:27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 의원은 이 부회장을 “‘유전무죄 무전유죄’ 세상을 이끌면서 공정한 세상으로 가는 길을 막고 있는 사람”으로 규정했다. 또 “이 부회장을 돕는 언론과 미래통합당은 이 부회장의 조력자”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해, ‘공정하지 못하다’며 제 아들 유학문제까지 털어가면서 저에 대한 인신공격을 마다치 않았던 조선일보에 요구합니다. ‘검찰은 삼성 수사 중단 및 불기소 의견 경청하길“이라는 27일자 사설을 취소하고 이 부회장 기소를 촉구하십시오”라고 적었다.
 
또 “그 신출귀몰한 가족털기 취재역량을 총동원해서 수사심의위에서 ‘불기소 찬성’ 의견을 낸 10명이 삼성과 아무 관계가 없는 사람들인지 보도해 달라”며 “인국공 보도에서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을 자처한 조선일보라면 당연히 그래야 한다. 만약, 그렇게 하지 못하겠다면 조선 지면에서 ‘공정’이라는 활자는 영원히 지우셔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불법 경영승계 의혹 등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불법 경영승계 의혹 등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김 의원은 통합당을 향해서도 “거의 모든 정치권이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삼성 이재용 수사 중단, 불기소 권고를 강력 비판하고 있는데 미래통합당만 묵묵부답”이라며 “인국공 문제에서 연일 ‘공정’을 외치며 비정규직 전환을 중단하라고 외치던 정치인들은 다 어디 계신가?”라고 되물었다.
 
김 의원은 또 “저는 윤석열 검찰이 수사심의위의 불기소 권고와 조선일보와 미통당의 비호에도 불구하고, 이 부회장을 기소할 것으로 믿는다”며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최순실 국정논단 재판에서 이미 이 부회장이 승계과정에서 뇌물을 준 것을 인정했다. 대법원이 명백한 범죄행위라 했는데, 재벌이라고 면죄부를 준다면 이 나라 검찰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죄 있는 자를 기소하지 못한다면 촛불혁명으로 세상을 바꾸려고 했던 국민에 대한 모독이요, 공정한 대한민국에 대한 포기로 간주하겠다”며 “범죄와 비리를 단죄하지 못하는 사회에 미래는 없다”고도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 부회장도 죄에 합당한 벌을 받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진정한 ‘공정'”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친일 반민족행위자를 단죄하지 못해 아직도 친일파들이 설치고 있다. 재벌 총수들의 범죄를 단죄하지 못해 21세기 인공지능시대에도 재벌 비리는 끝이 없다”면서다 그는 “우리는 ‘촛불혁명’으로 무능한 독재자 박근혜를 감옥으로 보낸 국민”이라며 ‘촛불’을 재차 거론하기도 했다. 
 
또 “우리 청년들에게도 간곡히 당부드리고 싶다. 시험 한 번만 통과하면 다른 청년들은 쳐다볼 수 없을 정도의 높은 임금을 받고 평생 고용까지 보장되는 특권공화국, 돈만 있으면 어떤 파렴치한 범죄를 저질러도 처벌받지 않는 삼성공화국을 청산하지 못한다면 우리리가 원하는 미래는 오지 않을 것이다.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일에 함께 나서 달라”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