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비스 일류기업] 디지털 혁신, 고객 보호 강화 금융 서비스 업그레이드 가속

중앙일보 2020.07.01 00:05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신한은행은 ‘관점의 대전환’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한다. [사진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관점의 대전환’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한다. [사진 신한은행]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사진)이 한국표준협회 ‘2020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은행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7년 연속이다.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올해 은행의 기능을 고객 중심으로 새롭게 정의하는 ‘관점의 대전환’을 통해 디지털 혁신과 고객 보호를 강화하며 금융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새로운 성과평가체계인 ‘같이성장 평가제도’를 도입, 영업점 평가체계를 고객 관점에서 설계했다. 또 ‘소비자보호그룹’을 신설하고 지역본부에 ‘금융소비자보호 오피서’를 투입했다.
 
아울러 고객과 직원간 긍정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고객만족센터를 ‘Good서비스부’로 개편했으며, 고객만족의 개념을 확장해 고객과 직원이 함께 행복한 신한은행만의 ‘Good서비스’로 새롭게 정의해 실천하고 있다.
 
또 전 영업점에 ‘디지털 창구’를 도입해 고객의 편의성을 제고하고,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쏠(SOL)’에서 모든 자산을 조회·관리할 수 있는 ‘MY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인공지능 챗봇 ‘쏠메이트’ 실시간 상담, 로보어드바이저 ‘쏠리치(SOL Rich)’를 통한 디지털 자산관리, 이종업종과 융합한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신한은행은 ‘따뜻한 금융’을 추진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금융지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비금융지원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