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法, n번방 성착취물 재유포 20대 남성 구속…"증거 인멸 우려"

중앙일보 2020.06.30 21:37
Pixabay

Pixabay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등에서 제작 유포된 성(性)착취물을 다크웹 등을 통해 판매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부장판사는 30일 오전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26)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이날 오후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사실이 소명되고, 피의자가 다크웹 등을 통해 판매한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의 규모와 그로 인한 피해 정도를 비춰보면 사안이 중대하다”며 “수사 진행경과, 수사 및 심문과정에서의 진술 태도를 종합해 보면 피의자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26일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사들여 재판매 및 유포한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3월 트위터 등을 통해 성착취물 3000여개를 사고, 이를 다크웹에 재판매해 110만원가량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