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상학·박정오 경찰 조사···"김여정 난리치자 주적 편에 섰다"

중앙일보 2020.06.30 19:54
대북전단(삐라) 살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대북전단(삐라) 살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대북전단과 물자 등을 살포해온 탈북민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친동생인 박정오 큰샘 대표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30일 오전 9시 20분부터 두 사람을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사건의 피의자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형제를 상대로 대북전단·물자 살포와 관련한 사실관계와 단체 활동자금 확보 방식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 전반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5시 20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온 박상학 대표는 취재진을 향해 "우리 국민에게는 표현의 자유를 막고 재갈을 물리고 김여정이 난리치니까 (정부가) 주적의 편에 섰다"며 "여기가 평양인지, 서울인지 헷갈린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지난 10일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을 남북교류협력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하고 이 단체들에 대한 정부의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 
 
경찰은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사무실 등을 26일 압수수색했다. 박상학 대표의 휴대전화와 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경찰은 탈북단체들이 그동안 대북전단과 쌀을 담은 페트병을 띄운 경기도 김포시·파주시·연천군과 인천시 강화군 등 접경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현장 참고인 조사도 진행해왔다. 
 
경찰은 이날 박씨 형제를 상대로 한 조사 내용과 압수물 분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추가 소환·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