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머슴처럼 부린뒤 해고” 매니저 폭로…이순재측 “사실 밝힐것”

중앙일보 2020.06.30 08:04
배우 이순재. 일간스포츠

배우 이순재. 일간스포츠

배우 이순재 측이 전 매니저의 ‘부당 해고’ 주장에 대해 조만간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고 알렸다.
 
이순재 측 관계자는 30일 뉴스1에 “빠른 시일 내에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한 부분과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관련 의혹은 원로배우 A씨라는 익명으로 전해졌다. 지난 29일 SBS ‘8뉴스’에서 A씨가 자신을 머슴처럼 부린 뒤 부당하게 해고했다는 매니저 B씨 인터뷰를 보도하면서다.
 
B씨는 이 인터뷰에서 자신이 매니지먼트 업무 외에도 쓰레기 분리수거나 생수통 운반 등 A씨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아내로부터 일 처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막말도 들었다고도 했다.
 
B씨에 따르면 그는 A씨의 매니저로 두 달 동안 일하면서 주말을 포함해 단 5일밖에 쉬지 못했다.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 또는 추가근무 수당도 없었고 기본급으로 월 180만원을 받은 것이 전부였다고 B씨는 설명했다.
 
게다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으며 4대 보험 등을 A씨에게 요청했다가 회사 대표에게 주의를 들은 일도 있다고 B씨는 주장했다.
 
A씨는 SBS에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나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다만 B씨가 해고됐을 때 도의적으로 100만원을 건넸다”고 밝혔다. A씨 소속사 측도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는 잘못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